이러한 이야기들은 남아프리카의

이러한 이야기들은 남아프리카의 신문 The Star가 발행한 특별 이슈 기사 From Chinese Dream to African Dream: Stories about Dongguan's Manufacturing Companies in Africa의 관점과도 일맥상통한다. 이는 "가난한 사람에게 물고기 하나를 주면 하루의 양식을 준 것이지만, 낚시하는 방법을 가르쳐 주면 평생 먹고 살 수 있는 직업을 제공한 것"이라는 중국 속담의 의미와도 닿아 있다. 아프리카에 비즈니스를 확장한 둥관 기반의 회사들은 현지 산업을 개발하고, 더욱 중요한 의미로는 양측의 회사가 모두 번영하는 데 기여했다.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가 중국 구이저우(貴州)성과 스마트시티 건설을 위한 협력을 하기로 했다. 19일 세종시에 서산출장샵 따르면 구이저우성 쑨즈강 당서기 일행은 이날 시청을 익산출장샵 찾아 이춘희 시장과 국제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에 대해 환담을 했다.IT/과학 본문배너 이어 세종시 고기동 기획조정실장과 구이저우성 구이안신구 관리위원회 부서기 명의로 된 스마트시티 건설 우호 협력 협정을 체결했다. 세종시와 구이저우성은 앞으로 스마트시티 전문가·학자 간 정기적인 포럼과 학술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아울러 스마트시티 건설 응용 분야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충청남도출장샵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교통, 의료, 공공서비스, 물류,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동해출장샵 공동 발전을 모색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하기로 했다고 고양출장샵 시는 설명했다. 중국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이던 구이저우성은 최근 들어 전 세계 유수의 기업이 앞다퉈 진출하는 첨단기술의 장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특히 소셜미디어, 전자상거래, 게임, 동영상 등 서비스를 위해 필요한 많은 양의 데이터를 저장하는 데이터센터 중심지로 주목을 받는다. 10억명의 가입자가 있는 모바일 메신저 위챗의 텐센트 그룹을 비롯해 알리바바, 화웨이,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차이나텔레콤 등이 구이저우에 데이터센터를 마련하고 있다. 애플도 양주출장샵 이곳에 데이터센터를 차린다. 미국 진공 고속열차 관련 기업 하이퍼루프 트랜스포테이션 테크놀로지(HTT·하이퍼루프)는 구이저우에 최고 시속 1천200여㎞의 시험 과천출장샵 철도를 건설하기로 했다.

הפוסט הזה פורסם בתאריך Uncategorized עם התגים , , , , . קישור קבוע.

כתיבת תגובה

האימייל שלך לא יוצג בבלוג. (*) שדות חובה מסומנים

*

תגי HTML מותרים: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