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난민 문제는 어떻게 풀어가야

– 난민 문제는 어떻게 풀어가야 하나. ▲ 난민을 무조건 막으려 하면 안된다. 대규모 난민 유입을 우려하는 이들이 많은데, 지리적으로 우리나라는 유럽처럼 많은 난민이 밀려 들어오기 어렵다. 난민들은 영구적으로 우리나라에 정착하기를 바라지 않는다. 고국에서 박해받을 일이 하루빨리 사라져 되돌아가기를 바랄 뿐이다. 그때까지 우리가 피난처를 제공해야 한다. 현행 난민법도 개정해야 한다. 난민 신청, 심사, 보호 과정에서 허술한 부분이 많다. 난민신청자와 인정자가 누려야 할 권리를 보다 구체적으로 명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 세계시민으로서 더 적극적인 난민정책을 펼쳐야 한다.

손흥민은 뉴캐슬과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 후반 교체 투입된 뒤 곧바로 인도네시아로 이동해 아시안게임을 치렀다. 금메달을 목에 걸고 한국으로 돌아와서는 송고

'광해, 왕이 된 남자(1천232만명)' '관상(913만명)' '밀정(750만명)'… 모두 추석 시즌에 개봉해 이른바 '대박'을 낸 영화들입니다. 추석은 전통적인 극장가의 대목이죠. 극장가에서는 '한국형 블록버스터' 4편이 관객들의 마음을 잡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명절에는 사극'이라는 말처럼 4편 중 3편이 사극입니다. 가장 먼저 도전장을 내민 건 김명민 주연의 '물괴'입니다. 중종 22년을 배경으로 물괴라 불리는 김제출장샵 괴이한 짐승과 이에 안산출장샵 맞서는 이들의 사투를 그렸습니다. 비교적 속도감 있게 극이 진행되는 데다 액션과 유머, 메시지도 적절히 녹아 있어 오락영화로 즐기기에 무리가 없지만 이야기의 짜임새는 아쉽습니다. 조인성 주연의 '안시성'은 익히 알려진 '안시성 전투'를 소재로 했습니다. 무려 220억원이 투입된 대작으로, 20만 당나라 대군을 물리치는 5천 고구려 병사의 혈투를 그렸습니다. 첨단 촬영장비와 대규모 인력을 동원해 구현한 장대한 전투장면이 시선을 끕니다. 대규모 전투장면을 재현하기 위해 보조 출연자 6천500명, 말 650필, 당나라 갑옷 168벌, 고구려 갑옷 248벌 등 엄청난 물량을 쏟았습니다. 다만 액션에 비해 드라마는 단조로운 편입니다. 조승우 주연의 '명당'은 땅의 기운이 인간의 운명을 바꾼다고 믿는 천재 지관과 경상북도출장샵 천하명당을 차지해 권력을 누리려는 이들의 암투를 담았습니다. 후대에 왕이 나온다는 터로 부친 남연군의 묘를 이장한 흥선대원군의 실제 일화를 기반으로 한 이야기입니다. 배우들의 연기가 볼만하고, 이야기의 반전은 극을 풍성하게 하지만 통쾌한 한 방은 없어 다소 아쉽습니다. '협상'은 추석에 개봉하는 4편의 한국영화 가운데 유일한 현대극입니다. 납치극을 벌인 무기밀매업자와 냉철한 협상가의 두뇌 싸움을 긴박하게 그려냈습니다. 모니터를 두고 협상가와 인질범이 펼치는 기 싸움을 제법 긴장감 있게 그렸습니다. 또 범죄물을 논산출장샵 주도적으로 이끄는 캐릭터가 목포출장샵 여성이라 눈길을 끕니다. 반전이 흥미롭지만 어느 정도 예상되는 범위여서 아쉬움을 자아냅니다. 한국영화 말고도 프레데터 시리즈의 네 번째 영화인 '더 프레데터', 공포영화 '컨저링'의 스핀오프(파생작)인 '더넌', 아이들을 겨냥한 애니메이션 극장판 '뽀잉: 슈퍼 변신의 비밀'등이 추석 극장가를 찾아갑니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1천300여만명의 관객이 극장가를 찾을 것으로 계룡출장샵 예상됩니다. 하지만 한국영화 4편 모두 제작비를 회수하려면 1천500만명 이상이 표를 끊어야 하죠. 이 때문에 한국영화끼리의 계룡출장샵 과잉경쟁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지난 12일 개봉한 '물괴'는 17일 현재까지 누적 관객이 61만명에 불과합니다. 100억원대의 제작비를 거둬들이기에는 턱없이 모자란 관객 수입니다. 17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명당'의 예매율은 24.7%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안시성'(23,8%), '협상'(21.3%)이 뒤따르고 있습니다.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현재로선 3편의 관심도가 비슷해 세 편 모두 비슷한 스크린 수를 가져갈 것 같다" – CGV 관계자.

הפוסט הזה פורסם בתאריך Uncategorized עם התגים , , . קישור קבוע.

כתיבת תגובה

האימייל שלך לא יוצג בבלוג. (*) שדות חובה מסומנים

*

תגי HTML מותרים: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